ITEM DETAIL


세라믹 그릴 토스트팬(S)


0원

할인판매가 18,000원 총 할인금액 원 (모바일할인금액 원)

point

  • 360원(2.00%)
  •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%
  •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%
  •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%
  •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%
  •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%
  •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0 %
  •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%
  •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%

제조사 일본브랜드

제조국 JAPAN


기본 정보
국내/해외배송
배송비 방법 택배
배송비 2,500원 (50,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)
수량 down up  
상품 목록
상품 정보 가격 삭제
결재금액0 (0개)
구매하기
구매하기










     


    가로, 세로 15cm, 높이 cm

    material: 세라믹(석고), 철망(크롬 도금)

    직화전용 제품입니다.

    식기세척기 사용불가

     

    직화(가스불)로 굽는 토스트 세라믹 팬.

    재료 본연의 맛을 살려줘 

    겉은 바삭, 속은 촉촉

    식빵을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는 
    세라믹 그릴팬_ 토스트용 사이즈가 입고되었습니다.


    바둑판 형태의 그릴 철망은
    식빵 표면에 선명한 바둑판을 채우며 노릇하고 맛있게!
    흰색 세라믹 부분의 원적외선으로
    골고루 균일하게 구울 수 있도록 
    도와주는 제품입니다.

    직화로 빵을 구워내면

    수분기를 날려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게
    바삭하고 부드러운 식빵을 먹을 수 있어요.


    철망과 세라믹부분의 분리는 되지 않으며

    세라믹 소재의 특성 상 물에 자주 닿지 않는 것이 좋아

    별도의 세척없이 탄 가루나 덩어리들을 브러쉬로 가볍게 털어 사용해주시면 좋습니다.

    세척 시에는 철망과 세라믹의 물기를 완전히 제거 후 보관해주세요.


    흰색의 세라믹 부분은 열에 달궈져 사용하면 사용할 수록 검게 변색,

    열에 의한 수축현상으로 안쪽으로 볼록하게 들어가는
    변형현상이 생기게 되며

    이는 제품의 소재 및 사용의 자연적인 특성입니다.


    이렇게 검게 변하게 되면
    그릴팬이 열에 잘 길들여졌다는 신호로

    예열시간도 짧아지고 식빵이나 다른 재료를 구울 때
    좀 더 빠른 시간에 구워낼 수 있습니다. 


    식빵 뿐만 아니라 채소, 떡, 오징어등 구워먹기에도 괜찮은

    식빵 1장정도 구울 수 있는 사이즈의 제품입니다.


    사용방법은

    1. 세라믹 팬을 불에 올려 강불로 약 30초 달궈주세요.

    2. 하단의 세라믹이 빨갛게 달아오르면
    3. 불을 약불로 줄이고 식빵을 올려 약 1분 정도씩 뒤집어서 구워주세요.

     노릇하고 맛있는 토스트가 완성됩니다 :-)

     

    * 제품 제작 특성 상 세라믹 부분의 마감은 균일하지 않게 되어있습니다.

    전체적으로 세라믹에 크랙과 얼룩이 있으며

    일부가 깨져있거나 떨어져 있을 수 있습니다.

    철망이나 제품의 다른 부분에 세라믹이 묻어있을 수 있습니다.

    이로 인한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한 점 주문 전 꼭 체크 부탁드립니다.


    굽는 과정에서는 수분이 말라 탁" 탁" 튀는 소리도 날 수 있습니다.
    * 처음 사용 시 세척하지 않은 채 사용해주세요.
    세척 후 사용할 경우에는 물기를 완전히 제거 후 사용해주세요.
    * 중불로 사용해주세요.
    * 사용 후에 남은 열기로 팬이 뜨거우니 충분히 식힌 후 세척해주세요.

    * 사용 후에는 세라믹 부분에 갈라짐 현상과 함께
    그을음, 검게 탄 흔적들이 남습니다. 



     



     


     


    사진출처_ google












     

     


     

     


     








     











     

     


     

     


    반년정도 사용한 제품입니다. (사용빈도에 따라 얼룩 및 사용감은 다릅니다)